뉴스&미디어
No.793  친환경 아이디어로 승부…‘그린 창업’ 눈길 KBS뉴스
글쓴이:한승우 조회:2825
2022-10-12 오후 1:52:54

[앵커]

코로나19 여파로 일회용품 등 생활 쓰레기가 늘면서 환경을 생각한 제품들이 주목받고 있는데요,

기발한 친환경 아이디어로 이른바 ┖그린 창업┖까지 이어진 제품이 있습니다.

진희정 기자가 소개합니다. 

 

[리포트]

사료나 퇴비로 쓸 수 있게 분리 배출해야 하는 음식물 쓰레기.

번거로울 뿐 아니라, 수거 시설까지 담아간 봉투를 처리하는 것도 골칩니다.

비닐째 버려도 되는 음식물 쓰레기 봉투는 이런 고민에서 출발했습니다.

[이문희/천연 음식물 쓰레기 봉투 개발자 : ┓(2천만 가구가) 1주일에 2~3번 검정 비닐을 들고 와서 버리는데, 1년에 한 10억 장가량 돼요. 아직도 이런 형태로 하는 게 너무 불편해서 ┖아, 이건 아니다┖ (싶었어요.)┓]

첫 작품은 순대나 소시지 껍질, 옥수수를 활용한 자연 분해 봉투였습니다.

하지만 잘 터지고, 가축이 다 소화하지 못하는 단점이 있었습니다.

3년간의 시행착오 끝에 편리하면서도 친환경적인 감자 원료의 천연 봉투를 완성했습니다.

미국 FDA 등의 인증을 받아 이르면 올해 안에 시판됩니다.

[이문희/천연 음식물 쓰레기 봉투 개발자 : ┓먹을 수 있는 원료잖아요, 감자. 이걸로 대체하게 되면 일회용도 줄이고 소비자들도 편리하고요.┓]

평범해 보이는 이 콘크리트 블록은 자투리 원단으로 만들었습니다.

섬유 폐기물은 잘 엉키고 뭉쳐서 다른 용도로 재가공하기 어려운 데, 오히려 이런 특성이 장점으로 거듭났습니다.

섬유 분말들이 온도나 습도에 따라 균열이 생기기 쉬운 콘크리트의 강도를 높여준 겁니다.

이 제품은 산업표준성능을 통과했고, 섬유 함량을 높이는 연구가 계속되고 있습니다.

[우현오/섬유 폐기물 콘크리트 개발자 : ┓(폐기물 수출) 규제가 많이 심화되고 있어서 국내에서 해결할 방안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고, 얼마만큼 많이 순환시킬 수 있는지에 대해서 고심한 끝에 (개발했습니다.)┓]

일상 속 환경을 생각한 다양한 아이디어와 끊임없는 연구 개발이 ┖그린 창업┖의 밑거름이 되고 있습니다.

KBS 뉴스 진희정입니다.

촬영기자:김장헌 

 

 

 

https://news.kbs.co.kr/news/view.do?ncd=5574810 

[목록]

TEL : 070-8670-1900 | FAX : 031-476-2666 | 경기 안양 동안구 벌말로 126, 218~222호,226호(관양동,평촌오비즈타워)
주식회사 씨에이치하모니(CH Harmony Co., Ltd.) 사업자등록번호 : [138-81-82951]
개인정보관리책임자 : 최성철(chweb01@chharmony.co.kr) / CEO : 최성철
Copyrightⓒ2006 CH Harmony Co.,Ltd. All rights reserved | scchoi96@gmail.com CONTACT US

(Pyeongchon O'BIZ TOWER) 218~222ho,226ho, 126, Beolmal-ro, Dongan-gu, Anyang-si, Gyeonggi-do, Korea [14057]
Tel.+82 70 8670 1900 Fax. + 82 31 476 2666 Area Sales Director : Rake Choi / Email. scchoi96@gmail.com

Total : / Today : 258